"꼰대문화 없애라" 文대통령이 청와대 전직원에 선물한 책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꼰대문화 없애라" 文대통령이 청와대 전직원에 선물한 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1-22 15:09 조회1,254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0122141505120

... 하하 문 대통령께서 왜 그 책을 보내고 그와 관련된
    메시지에 보낸거 자체에 대해선 왈가왈부 안 하겠습니다.
    다만 다른 커뮤니티에서 문 대통령의 정치 스타일에 대해
    대통령제를 군주제처럼 쓰는거 같다는 비판에 동감이 가더군요

    그나마 포털중에 정권에 우호적인 다음 게시판 추천 상위글이 이거더군요

    이러니 개콘이ㅋㅋ 망하지ㅋㅋ 글쓴이 정부혁신 어벤저스 ㅋ

전관예우를 조져야해

90년생도 30대인데...

내로남불
당신이 꼰대야~~

마음껏 시켜. 난 짜장면.

뭐 흔한 기업 회장님 마인드랑 다를 바 없군요

댓글 너무 웃깁니다 ㅋㅋ요즘 지지율 떨어진다고 하루가 멀다하고 용비어천가 기사 나오는데 너무 속보여요 ㅋ

저게 꼰 아닌가 ㅋㅋㅋ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61217010011310


제원아 뭐하냐? 칭찬해주니까 참....

ㅋㅋㅋ

http://v.media.daum.net/v/20180726130936073
>>인사청문특위는 노 후보자에 관해선 적격·부적격 의견을 동시에 청문보고서에 담았다.
부적격 의견으로는 ... "국민 일반 법 감정과 달리 동성애자 인권이 보호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등 내용이 포함됐다.

http://v.media.daum.net/v/20180726144050543 알론소 보든이 생각나네요
They claim ~~~~~~~~~~~~......... in the name of jesus!

GRYB....

그건 그렇죠.
동성애가 ‘불법’이라는 근거를 대라니까 성경을 들이미는 자들이죠. 대한민국의 국법은 종교 경전과 아무 연관이 없거늘…

없다기보단 국민 일반 법이라길래 그쪽말고 대다수가 있나 싶어서요.

그쪽은 아예 성경을 법전으로 들이미는 사람이라…
근데, 종교와는 별개로 동성애자가 역겹고 싫다는 사람도 없는 것은 아닙니다.

갈 길이 멀어요 이 나라는

7080년대면 모를까 우리국민사이에서 동성애에 대한 이해가 많이 높아졌는데 무슨 소리하는거야 저것들은...대형교회신자만 국민인가

개독 말고는 동성애가 잘못이고 범죄라고 하는 사람들이 더 있나????????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cid=1049580&iid=3095187&oid=277&aid=0004190515&ptype=0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언론인들과의 만찬 석상에서 농담으로 가득 찬 연설을 하면서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직접 대화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94건 41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4 황교안 "국회 정상화 무턱대고 해서는 안돼" 익명 06-15 1155
4193 평화와 정의의 모임 출범 초읽기…첫 원내대표는 노회찬(종합) 익명 03-29 1155
4192 바른미래당 손학규, 단식 중인 혁신위원과 충돌..몸싸움에 아수라장 익명 07-22 1155
4191 헌재 "최루액 섞은 물대포 발사, 위헌..법률 규정도 전혀 없어" 익명 05-31 1155
4190 꼬리를 문 이탈 행렬..안철수黨 총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익명 02-27 1155
4189 통합당 김재원·강효상, 서울 지역구 경선서 패배..공천 탈락 익명 03-19 1153
4188 탐앤탐스, 美서 가맹점주에 갑질하다 적발… 사업중지·배상명령 받아 익명 12-02 1153
4187 국민과의 대화에 민주 "믿음직" 한국 "홍보 쇼"..엇갈린 평가 익명 11-20 1153
4186 "종북 좌파가 요설을"..집요했던 명진 퇴출 작전 익명 02-12 1153
4185 문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 임명 익명 09-09 1152
4184 "드루킹이 총영사 청탁한 거면, 난 총리 요구할 걸 그랬나요" 익명 06-05 1152
4183 안산시의원, 여자 국악단원에 5만원 주며 "오빠라 불러" 익명 01-18 1152
4182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익명 08-22 1152
4181 바른미래 갈등 여전..하태경 직무 정지 6개월 징계 익명 09-19 1151
4180 남경필 재선 도전 선언.."문재인 정부와 연정하겠다" 익명 05-09 1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