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이런 광경 처음..국민의힘 "文대통령 가장 잘된 인사"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문회 이런 광경 처음..국민의힘 "文대통령 가장 잘된 인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1-20 17:36 조회987회 댓글0건

본문

https://news.v.daum.net/v/20210120133350267

여야 의원들은 비교적 훈훈한 분위기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환노위 야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인사 중 제일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다"고 했고,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뭐지 이 동화같은 장면은? 낯설다. 국힘이 좋아하면 그게 더 큰일아닌가요 ㅋㅋ

저도 여기에 한표 ㅋㅋㅋㅋ

아니 이것도 불안한데

그동안 책잡힐 만한 인사들만 골라서 임명했다는 반증이죠.

엉? 뭐지?

잘된거라니 다행이네요 ㅋ

https://m.yna.co.kr/view/AKR20200812030901051?section=society/all


일단 아니라고 부인했으니 중립기어 박고 사건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거 같지만

사실이라면..음.... 원래 잘나가는 집안에는 다 몰려가는 법이니깐요. 전에는 그 잘나가는 집안이 자유당이었지요. 그 덩치에서 생기는 트롤링도 많이 있을겁니다. 또 고이면서 썩는 문제도 있었을 테고요. 핵심인사들이 어이없는 짓으로 떨어져 나간게 그런 경우겠죠. 어쨋든 한번은 겪어야 할 일이고, 이렇게 권력을 잡고 타겟이 되어 치부가 드러나는것을 계기로 쇄신한다면 앞으로도 오래가는 좋은 정당으로 거듭나겠죠.
민주당이 그것을 해내길 바랍니다.

덕분에 이놈이고 저놈이고 인재풀은 거기서 거기다에 한표입니다 ㅋ 하긴 사람이 몇인데요

앞으로는 민주당이 걸릴 일 많을겁니다. 그동안 화끈하게 노는건 자유당 역할이었고, 민주당이라는 이름이 보호막으로 작용하기도 했거든요. 게다가 덩치가 전보다 훨씬 커진탓도 있고요. 이제 위치가 바뀐만큼 민주당도 청소를 좀 당할겁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812090700051
CCTV가 있다니 뭐. 추행 + 폭행인 듯.

민주당 또 너야 ?

http://v.media.daum.net/v/20171124090926870 http://story369.com/m/Article/ArticleView.php?UID=10198335#_adtep


[반 사무총장은 25일 관훈클럽 간담회에서 “한국은 꽤 지평선을 넓히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제 기준으로는 (만족스럽지) 못하다”면서 “세계 속 한국은 레벨이 훨씬 더 낮다. 그런 면에서 언론의 역할, 국민을 계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으잉? 평균 떨어뜨려 죄송
수준 높은 곳으로 가주셔용

근데 너는 아니야 ㅋㅋㅋ
퇴임 후 좀 짜졌으면

쪼렙요??

예전에 이재명 성남시장이 반총장의 이 발언을 공손한 개돼지 발언이라고 평하지 않았나요?

국민을 계도해야한다는 양반이
역대 UN최악의 사무총장이란 말을 수많은 나라로부터 받고 다니나요?
ㅋㅋㅋㅋㅋㅋ진짜 말이 안나오네요

와 멍멍 소리를 저렇게 당당히 하다니

ㅋㅋ

언론이 국민을 계도해다니 이무슨 개풀뜯어먹는 소린지

정신나간 노인네가 이제 자신이 대권잡을 기회가 없다고 막 던지는군요.
국민이 계도대상인 백성인줄 아니까 개돼지 취급하고 그런거겠죠.

반기문 치매 우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네 다음 허세

이사람은 전형적인 엘리트의식 가득한 관료죠...

어머~~
국민수준 떨어져서 겁나 죄송하네요.
근데 니보다는 수준 높답니다.

설령 사실이라도 당신같은 기회주의자한테는 듣고싶지 않아요

누가 누구를 계도해?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94건 41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4 황교안 "국회 정상화 무턱대고 해서는 안돼" 익명 06-15 1155
4193 평화와 정의의 모임 출범 초읽기…첫 원내대표는 노회찬(종합) 익명 03-29 1155
4192 바른미래당 손학규, 단식 중인 혁신위원과 충돌..몸싸움에 아수라장 익명 07-22 1155
4191 헌재 "최루액 섞은 물대포 발사, 위헌..법률 규정도 전혀 없어" 익명 05-31 1155
4190 꼬리를 문 이탈 행렬..안철수黨 총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익명 02-27 1155
4189 통합당 김재원·강효상, 서울 지역구 경선서 패배..공천 탈락 익명 03-19 1153
4188 탐앤탐스, 美서 가맹점주에 갑질하다 적발… 사업중지·배상명령 받아 익명 12-02 1153
4187 국민과의 대화에 민주 "믿음직" 한국 "홍보 쇼"..엇갈린 평가 익명 11-20 1153
4186 "종북 좌파가 요설을"..집요했던 명진 퇴출 작전 익명 02-12 1153
4185 문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 임명 익명 09-09 1152
4184 "드루킹이 총영사 청탁한 거면, 난 총리 요구할 걸 그랬나요" 익명 06-05 1152
4183 안산시의원, 여자 국악단원에 5만원 주며 "오빠라 불러" 익명 01-18 1152
4182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익명 08-22 1152
4181 바른미래 갈등 여전..하태경 직무 정지 6개월 징계 익명 09-19 1151
4180 남경필 재선 도전 선언.."문재인 정부와 연정하겠다" 익명 05-09 1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