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도민에 10만원씩 설전 지급…이재명 18일 공식발표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정치

경기도, 전도민에 10만원씩 설전 지급…이재명 18일 공식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1-16 12:37 조회1,502회 댓글0건

본문

https://m.yna.co.kr/view/AKR20210116030200061

민주당 다른 주자들도 빨리 4차 지원금(전국민지원금?) 추진할 수 밖에 없을 것 같군요.

이주열 한은총재는 4차도 선별로 가야한다고 했습니다만. 이건 정치적인 선택이 되겠죠? 역시 가족이 경기도로 다 이사한게 신의 한수가 되었군요!

주는데 싫어할 사람 없죠. 재정이고 세금이고 그런건 나중에 닥칠 일이니까.
이재명처럼 잔머리 잘굴리는 사람만큼 무서운 정치가가 없습니다.

이사오길 잘했다 ㅠㅠ

안녕하세요, 경기도민입니다. 경기도 서울시 살아요.

돈 많네;

일단 받자..

서울도 경기도에 껴주세요.. ㅠㅠ

부럽 ㅜㅜ

오 ㅋㅋ

전 메로나~~

오예

http://v.media.daum.net/v/20180518103609527 지금 청와대는 내치 쪽은 국무총리에게 완전히 맡겨두고 외교 쪽에 올인하고 있는 모양이니까요.

작년에는 문통이 했었던거 같은데, 올해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하셨군요.

https://news.v.daum.net/v/20200630162105513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상임대표를 맡은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했다가 견인을 당한 사연이 알려졌다.

차명진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 전 의원이 견인통지서를 받아들고 웃는 사진을 올리며 “자차 운전해서 국회에 왔다가 급한 김에 노상 주차한 민경욱 의원이 국회 앞 둔치로 견인 당했답니다”라며 “한 술 더 떠 뽑은 지 이틀 된 차인데 범퍼에 생채기까지. 자동차 앞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요”라고 소개했다.

차 전 의원은 “민 의원 뒤통수에서 뽀얀 김이 올라갑니다만 왜 나는 동병상련이 아니라 우스울까?”라며 “아우님 앞으로 배지 떨어진 설움 톡톡히 겪어 보세요”라고 덧붙였다.



자동차 앞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불법주차를 해도 견인이 안되었을텐데 낙선했으니 서럽다~라는 차명진의 글입니다. 이들이 국회에 왜 왔냐면, 민경욱, 차명진, 강용석 이 3인이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수개표 실시를 요구하려고 모였습니다. 참 그렇고 그런 녀석들이 끼리끼리 노는군요.


21대총선 무효소송 민경욱·차명진·강용석, 대법원 수개표 실시 요구
https://news.v.daum.net/v/20200630145024319 저 작자들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군요.

특권을 당연하게 여기는 기본정신 ㅋㅋㅋ
꾸준하시네요

‘불법’주차를 해서 견인당했으면 그걸 부끄러워해야지 뭐 잘났다고 SNS에..... 저분들 사고는 정말 이해가 안되네요

OMG...

차명진, 강용석이랑 붙어다니며 가끔 존재감을 보여주니 민주당이 좋아할 듯...

감사합니다. 속이 편안해졌습니다.

사진을 지웠습니다.

사진은 좀 치워주셨으면 좋았을텐데요... 굳이 넣어야만 속이..

크 이런거보다 국회의원 떨어졋는데 새차뽑는 클라스가....

국회의원이 왜 저런 쓸데없는 특권이있는겁니까?

급한 김에 노상 주차했으면 견인 당하는걸 부끄러워 해야...

아마 차명진 보고 찍어서 올리라고 했을겁니다.
자기가 핍박당하는 순교자인줄 알아요.

http://v.media.daum.net/v/20180510235807697?rcmd=rn

이번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는 이례적으로 하루 전에 발표되는 거라 봐야겠네요. 투표 하루전에 발표되는 출구조사 크크큭

센스~! 가 대단하십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

Total 4,794건 41 페이지
정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4 황교안 "국회 정상화 무턱대고 해서는 안돼" 익명 06-15 1155
4193 평화와 정의의 모임 출범 초읽기…첫 원내대표는 노회찬(종합) 익명 03-29 1155
4192 바른미래당 손학규, 단식 중인 혁신위원과 충돌..몸싸움에 아수라장 익명 07-22 1155
4191 헌재 "최루액 섞은 물대포 발사, 위헌..법률 규정도 전혀 없어" 익명 05-31 1155
4190 꼬리를 문 이탈 행렬..안철수黨 총선 홀로서기 가능할까 익명 02-27 1155
4189 통합당 김재원·강효상, 서울 지역구 경선서 패배..공천 탈락 익명 03-19 1153
4188 탐앤탐스, 美서 가맹점주에 갑질하다 적발… 사업중지·배상명령 받아 익명 12-02 1153
4187 국민과의 대화에 민주 "믿음직" 한국 "홍보 쇼"..엇갈린 평가 익명 11-20 1153
4186 "종북 좌파가 요설을"..집요했던 명진 퇴출 작전 익명 02-12 1153
4185 문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 임명 익명 09-09 1152
4184 청와대 "검찰은 피의사실/수사상황 공개금지 시행중임을 명심해야" 익명 12-03 1152
4183 "드루킹이 총영사 청탁한 거면, 난 총리 요구할 걸 그랬나요" 익명 06-05 1152
4182 안산시의원, 여자 국악단원에 5만원 주며 "오빠라 불러" 익명 01-18 1152
4181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익명 08-22 1152
4180 바른미래 갈등 여전..하태경 직무 정지 6개월 징계 익명 09-19 1151